언론홍보

언론홍보 게시판입니다.

제목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김구, 그를 떠올리며 - 논객닷컴 2019.10.25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10-25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김구, 그를 떠올리며[2019 논객닷컴 청년칼럼공모전 수상작]

 

문예찬 | 승인 2019.10.25 09:00

 

 

 

[논객닷컴=문예찬] 크고 동그란 안경, 큰 코에, 결코 잘생겼다고 할 수 없는 울퉁불퉁한 얼굴, 그 시대 사람답지 않은 190에 육박하는 큰 키, 정치인이라고 하기에는 어딘가 어눌하고 느릿느릿한 말투를 가진 사람. 그는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주석인 백범 김구 선생이다.

 

학생들에게 역사를 가르치다 보면 수많은 인물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주몽, 선덕여왕, 왕건, 이성계, 조광조 등등. 이들의 이름을 말할 때 나는 가급적이면 호칭을 붙이거나 호()로 부르는 것을 피한다. 학생들에게 어렵게 느껴지기도 할 뿐더러 역사적 인물들의 이름을 그대로 부르는 것이 역사를 객관적으로 가르치는 방법이라고 생각해서다.

 

그러나 김구, 그 이름을 부를 때는 반드시 선생이라는 호칭을 붙일 수 밖에 없다. 그의 행적을 공부할 때나 그를 생각할 때면 나는 한없는 부끄러움과 미안함을 느끼곤 한다. 강북 삼성병원의 으리으리한 건물들에 둘러 쌓여 초라하게 서 있는 경교장을 바라볼 때도, 김구 선생과 임시정부 요인들이 묻힌 효창 공원 옆에, 왜 이곳에 있는지 모를 엄청난 크기의 효창공원 운동장을 바라 볼 때도 나는 그를 생각하면 끊임없이 죄송하고 부끄러운 마음이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