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홍보

언론홍보 게시판입니다.

제목 [2019 위아자] 백범 뜻 새긴 경종, 나전칠기함…경찰 간부들도 나눔 동참 - 중앙일보 2019.10.05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10-07

 

[2019 위아자] 백범 뜻 새긴 경종, 나전칠기함…경찰 간부들도 나눔 동참

 

민갑룡 경찰청장이 기증한 경종. 임시정부 초대 경무국장을 지낸 백범 김구 선생의 "국민의 경종이 되소서"라는 휘호가 장식돼 있다. [사진 위스타트]

오는 20일 열리는 ‘2019 위아자 나눔장터’에 각계의 기증품이 답지하는 가운데 시민의 안전·생명을 지키는 경찰도 나눔에 동참하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임시정부 경찰 100주년’을 맞아 제작한 경종 중 한 개를 보내왔다. 종 꼭대기 부분의 용뉴에 용 대신 무궁화를 힘껏 움켜쥐고 날개를 활짝 편 ‘참수리’가 장식돼 있는 게 눈에 띈다. 참수리는 한국 경찰의 상징이다. 살짝 들어 흔들면 청아한 소리가 난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기증한 경종. [사진 위스타트]

 
종복(종의 배) 위로는 ‘국민의 경종이 되소서’라는 백범 김구 선생의 휘호가 장식돼 있다. 백범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주석이자 초대 경무국장(현재의 경찰청장)을 지냈다. 반대쪽에는 영국 경찰의 아버지로 불리는 로버트 필 경의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이다’라는 지론도 담겼다.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민 청장은 “백범 선생께서는 ‘(경찰이) 국민의 경종이 되어 달라’고 말씀하셨다”며 “이 말씀을 늘 마음에 새기겠다는 의미로 경종을 기증한다”고 말했다. 또 “제복 입은 시민으로서의 경찰상을 정립하겠다는 의미도 동시에 이 경종 안에 있다”고 덧붙였다.
(중략) 

[출처: 중앙일보] [2019 위아자] 백범 뜻 새긴 경종, 나전칠기함…경찰 간부들도 나눔 동참

https://news.joins.com/article/23595748